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1.24 [11:06]
지역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뱀독’으로 불치병 치료하는 김경찬씨 화제
 
정길상 기자 기사입력  2013/08/07 [18:36]
▲ 채널A ‘이영돈PD의 논리로 풀다2’ 방송화면 캡쳐     ©
[정길상 기자] 통영에 거주하는 김경찬(민간요법 연구가 53세)씨가 지난 8월 4일 밤 9시 50분 채널A 이영돈PD의 ‘논리로 풀다2’에 뱀독을 이용한 신기하고 놀라운 치료 효과가 방영되며 지역사회에 화제가 되고 있다. 이번 방송은 이영돈 PD가 통영에 휴가차 들렀다 가까운 지인으로부터 뱀독을 이용한 신기한 치료약이 있다는 소리를 듣고 약 6개월에 걸쳐 방송을 제작했다.
이영돈 PD는 6개월 동안 효험을 본 환자들을 만나 치료과정, 약을 만드는 과정, 또 혹여 있을 부작용을 대비해 연구소에 의뢰하고 실험하는 등 이 모든 과정을 생생하게 방송해 놀라운 약 효과를 지켜본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김경찬씨가 개발한 치료약(BK)은 살모사, 칠점사 등 독사에서 나온 독으로 한약재를 이용해 중화 시킨 뒤 음용하고 발라 약 2개월 정도 복용하면 효과가 나타나며, 환자의 상태에 따라 호전 기간은 달라졌지만 방송에 나온 모든 환자가 놀라운 효과를 봤다.
치료 효과로는 불치병으로 알려진 버거스병(수족이 썩는 병, 혈관폐쇄증, 골수염, 수족괴사 등), 아토피 등과 주로 흡연자에게 발병, 손발이 썩어 들어가는 병으로 보통 치료가 불가능하고 절단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 혈전병에 특효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실험에 참가한 환자들이 신기하고 놀랍게 생각하는 부분은 혈전이 생겨 손과 발이 썩어 들어가는데 어떻게 바르기만 하면 병이 호전되는지 신기하고 놀랍다는 반응들이다.
원래 독사는 고대 로마시대부터 ‘치료의 신’이라고 불렸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예전부터 민간에서 중풍치료제, 관절염, 허리치료제 등으로 널리 사용해 왔다.
이처럼 뱀독은 혈전용해 성분(항응고)이 있어 오래전부터 의료계나 민간요법 연구가들의 연구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한편, 방송이 나간 후 전국에서 문의가 빗발쳐 현재 김경찬씨의 전화는 불통 상태이며 통영에 거주하는 가까운 지인들을 총동원해 김씨 찾기에 혈안이 돼 있는 실정이다.
이에 김씨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홈피에 글을 올린 순서대로 치료를 한다고 공지하고 “지금부터 9월까지가 약재를 구하기 가장 어려운 시기”라며 문의하는 환자들에게 어려움을 토로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3/08/07 [18:36]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재현:발행인:조재현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