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영자 기사입력  2011/09/30 [13:07]
수출목적 제조․수입 전기용품 안전인증
안전인증 등 면제확인 업무 지경부서 시․도로 이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시는 전기용품 안전관리법상의 수출용 전기용품의 안전인증 등 면제확인 업무가 시․도로 이양됨에 따라 지난 9월 29일(목) 수출용 전기용품의 안전인증 등 면제확인에 관한 조례안을 공표, 금년 10월 1일(토)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전기용품안전관리법』개정에 따라 수출용 전기용품에 대한 안전인증 등의 면제확인 업무가 지식경제부에서 시․도로 이양됨에 따라 수출용 전기용품의 안전인증 등 면제확인과 관련하여『전기용품안전관리법』에서 위임한 사항과 그 시행에 필요한 사항을 「서울특별시 수출용 전기용품의 안전인증 등 면제확인에 관한 조례」로 규정하게 되었다.


이에 따라 시는 수출을 목적으로 제조하거나 수입하는 전기용품 중에서 안전인증대상전기용품과 자율안전확인대상전기용품에 대해 면제확인 및 일괄면제확인 업무를 처리하게 된다.


안전인증 또는 자율안전확인신고 등의 면제확인 수수료는 모델 1개당 해당 제품 1개 판매가격의 10퍼센트의 금액으로 하되, 50,000원을 초과할 수 없도록 명시하였다.


안전인증 등 면제확인을 받고자하는 수출입 업체는 확인신청서를 작성해 서울시 시민고객담당관(전화번호 6361-3060)에 접수하면 즉시 처리가 가능하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