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0.15 [22:05]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길9구역 재개발, 관리처분총회 ‘성료’
오는 10월 사업시행 변경인가 신청 예정
 
민수진 기자 기사입력  2015/06/16 [14:44]

▲ 신길9구역 재개발 조합이 지난 15일 관리처분총회를 개최했다. <출처=삼성래미안공인중개사 블로그>     © KNS서울뉴스

[민수진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9구역(재개발)이 관리처분인가를 가시권에 두게 됐다.
 
신길9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조합장 조재석ㆍ이하 조합)은 지난 15일 오후 5시 신남교회에서 관리처분인가를 위한 총회를 열어 상정된 안건을 모두 통과시켰다.
 
이날 총회는 전체 조합원 362명 중 331명(서면결의 포함)이 참여해 성원을 이뤘다.
 
총회에서 상정된 5개 안건은 모두 원안 가결됐다. ▲제1호 ‘조합 정관 개정의 건(찬성 319표, 반대 5표, 무효 1표, 기권 6표)’ ▲제2호 ‘2015년 조합 운영비 및 사업비 예산안 승인의 건(찬성 314표, 반대 10표, 무효 1표, 기권 6표)’ ▲제3호 ‘자금의 차입과 방법ㆍ이율 및 상환 방법에 대한 의결의 건(찬성 316표, 반대 8표, 무효 1표, 기권 6표)’ ▲제4호 ’시공자 공사도급계약(안) 체결의 건(찬성 315표, 반대 8표, 무효 1표, 기권 7표)‘ ▲제5호 ’관리처분계획 의결의 건(찬성 314표, 반대 10표, 무효 1표, 기권 6표)‘ 등이 이에 해당한다.
 
조합 관계자는 “우리 조합은 관리처분총회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오는 10월 용적률 상향을 위해 사업시행 변경인가 신청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이 신청을 마치면 오는 12월에서 내년 1월 사이에 이주를 계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신길9구역 재건축사업은 영등포구 가마산로80길 35 일원 7만3135㎡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 측은 여기에 건폐율 15.03%, 용적률 234.87%를 적용한 지하 2층~지상 29층 아파트 1120가구(조합원분양 339가구, 임대 203가구, 일반분양 532가구) 및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할 예정이다. 시공은 현대건설(대표이사 정수현)이 맡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06/16 [14:44]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재현:발행인:조재현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