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성 기자 기사입력  2015/09/11 [09:28]
안홍준 "역대 문체부 장관, 서울대 법학과 출신 가장 많아"
예술계 학과는 2명(10%)에 불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사진제공=안홍준 의원실  
[김종성 기자] 역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출신대학은 전국 대학 가운데 서울대 출신이 45%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출신학과별로는 국어국문에 이어 교육과가 20%를 차지했고 반면 예술계 학과 출신은 10%를 기록했다.
이같은 조사는 새누리당 안홍준 의원(마산회원구,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이 역대 문화체육관광부장관 20명을 분석한 결과이다.
국어국문학과 출신은 초대 이어령 전 장관(서울대 국문과), 정동채 전 장관(경희대 국문과), 국어교육과 출신으로는 주돈식 전 장관(서울대 국어교육과), 이창동 전 장관(경북대 국어교육과)로 조사됐다.
이어 법학과 3명(15%), 정치학과 3명(15%), 사회학과 2명(10%) 등으로 나타나 사회과학계열 출신이 40%를 차지했다.
법학과 출신은 김영수 전 장관(서울대 법학과), 남궁진 전 장관(고려대 법학과), 김종민 전 장관(서울대 법학과)이고, 정치학과 출신은 고 이수정 전 장관(서울대 정치하고가), 이민섭 전 장관(서울대 정치학과)이었다.
예술계 전공은 김종덕 현 장관(홍익대 공예과)과 유인촌 전 장관(중앙대 연극영화과)으로 2명(10%)이 전부였다.
한편, 최연소 문체부 장관으로는 김한길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이 48세, 최고령은 남궁진 전 의원이 60세로 장관에 임명됐다. 문체부 장관의 평균 연령은 55.7세로 나타났다.
재임기간으로는 정병국 의원(새누리당)이 2011년 1월 27일부터 같은 해 9월 16일까지 8개월여 기간으로 가장 짧았다.
반면 이명박 정부에서 유인촌 전 장관이 2008년 2월 29일부터 2011년 1월 26일까지 재임해 2년 11개월로 최장기간 장관을 지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