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 기자 기사입력  2015/12/15 [17:46]
진도군-해남군-(주)울돌목, 울돌목 해상 케이블카 건설 투자협약 체결
명량대첩 호국 역사 현장 ‘울돌목’ 에 해상 케이블카 운행…2017년 완공 예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전남 진도군과 해남군을 가로 지르는 울돌목에 해상 케이블카 설치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사진제공=진도군>     ©
[김필수 기자] 전남 진도군과 해남군을 가로 지르는 울돌목에 해상 케이블카 설치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15일 진도군에 따르면 이날 오후 “이동진 진도군수, 박철환 해남군수, (주)울돌목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도대교 인근에 울돌목 해상 케이블카 건설 사업의 행·재정적 지원을 위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순신 장군이 정유재란 당시 13척의 배로 133척의 왜선을 격파한 명량대첩 호국 역사의 장소인 울돌목은 지난해 영화 ‘명량’으로도 만들어져 1000만명이 넘게 관람하는 등 전국민에게 널리 알려진 역사적인 장소이다.
총 사업비 300억원을 투입해 오는 2017년 하반기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며, 대형 건설사가 투자 의사를 보인 가운데 진도군과 해남군도 사업 추진에 적극적인 입장이다.
진도군 군내면 녹진관광지에 위치한 진도타워와 해남군 문내면 우수영 관광지 988m를 운행할 예정이며, 8인승 곤도라(26대)가 설치된다.
진도타워와 녹진관광지 승전광장 사이에는 330m의 4인승 체어-리프트(20대)도 함께 운행한다.
승강장은 진도군 군내면 녹진타워와 해남군 문내면 우수영 관광지에 각각 건립된다.
세계 해전사에 길이 남아 있는 명량대첩 현장인 울돌목을 가로지는 해상 케이블카 등이 설치되면 진도군의 대표 랜드마크 역할로 관광객 500만명 시대를 여는 견인차 역할이 기대된다.
특히, 명량대첩의 역사성과 물살이 회오리치며, 짐승이 울부짖는 소리가 날 정도로 웅장한 울돌목의 속살을 관광객들이 눈앞에서 생생하게 체험함으로써 서남권 최고 관광지로 급부상 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진도군은 진도대교 밑 광장에 지난 10월부터 관광객들을 위한 공연·먹거리·특산품 장터·벼룩 시장 등 ‘울돌목 주말장터’를 매주 토·일요일 오전 12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최하고 있다.
또 진도대교와 울돌목의 풍광을 조망할 수 있는 지상 7층(최고 높이 60m) 규모로 카페 테리아와 레스토랑, 전망대 등을 갖춘 ‘진도타워’를 지난 2013년 1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이동진 진도군수는 “울돌목 주말장터 운영과 함께 승전광장·진도타워의 준공에 이어 해상 케이블카가 완공되면 진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독특한 볼거리 제공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며 “진도군과 해남군, (주)울돌목과의 투자협약이 양 지역의 패키지 관광 콘텐츠 개발로 새로운 관광 수요 창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한편, 울돌목은 진도군과 해남군 사이에 있는 좁은 수로로 대한민국 수역에서 조류가 가장 빠른 13노트(시속 24km)를 기록하고 있어 지난 2009년부터 세계 최대 조류 발전소가 운영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