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7.20 [01:04]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산 전포2-1구역 재개발, 이주 향해 ‘성큼성큼’
조합 “내년 2월 중 관리처분인가 신청, 3~4월 이주 계획”
 
민수진 기자 기사입력  2015/12/30 [11:14]

[민수진 기자] 부산광역시 전포2-1구역(재개발)이 관리처분 변경인가를 받기 위한 발판을 마련해 관심이 쏠린다.
 
30일 전포2-1구역 재개발 정비사업조합(조합장 변성현ㆍ이하 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지난 28일 오후 6시 30분 구역 인근 평화교회에서 관리처분 변경인가를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전체 조합원 782명 중 700명(서면결의 포함)이 참석해 성원을 이뤘다.
 
개회에 앞서 전포2-1구역 재개발 조합 변성현 조합장은 “이번 총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야 빠른 시일 내에 이주를 개시할 수 있다. 이에 여러분들의 협조를 다시 한 번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상정된 1개 안건인 제1호 ‘관리처분계획(안) [인가 신청 전] 변경의 건(찬성 677표, 반대 14표, 무효ㆍ기권 9표)’은 변 조합장의 바람대로 많은 찬성표를 얻어 가결됐다.
 
의결된 관리처분계획 변경(안)에 따르면 이 사업은 부산 부산진구 동성로62번길 23 일대 10만3902.7㎡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지하 3층, 지상 23~30층 아파트 25개동 2144가구 및 부대복리시설을 공급할 예정이다.
 
30일 조합 관계자는 “총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돼 내년 2월 중으로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며, 같은 해 3~4월엔 이주를 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5/12/30 [11:14]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완기:발행인:조완기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