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필수 기자 기사입력  2016/02/23 [15:19]
구례 천은사 삼장보살도·목조관세음 보살좌상·대세지보살좌상 보물지정
17~18세기 불화·불상 대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천은사 목조관세음 보살좌상(木造觀世音菩薩坐像). <사진제공=전라남도>   
[김필수 기자] 전남 구례 천은사 삼장보살도(三藏菩薩圖)와 구례 천은사 목조관세음 보살좌상(木造觀世音菩薩坐像), 대세지보살좌상(大勢至菩薩坐像)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 고시됐다. 전남도와 문화재청에 따르면, 보물 제1888호 구례 천은사 삼장보살도는 1776년 천은사 대법당(극락전) 중단(中壇)에 봉안하기 위해 화련(華連) 등 14명의 화승(畵僧)이 제작한 것이다. 수륙재와 관련된 불화로 우리나라에서는 조선 중기부터 제작되기 시작해 많은 수가 전해지고 있으나, 이른 시기 작품은 대부분 해외에 남아 있다.
18세기 후반기 불화의 특징을 잘 간직하고 있으면서도, 현존하는 삼장보살도 가운데 유일하게 화기(畵記․그림을 그린 작가와 연대 등을 기록한 부분)란에 흰색 글씨로 등장하는 인물들을 낱낱이 기록해 삼장보살의 도상(圖像)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고 있다.
이 때문에 지난 2005년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268호로 지정됐다가 이번에 보물로 승격된 것이다.
보물 제1889호 구례 천은사 목조관세음보살좌상과 대세지보살좌상은 보살상의 복장(腹藏․불상을 만들 때 뱃속에 봉안하는 사리 등의 물건)에서 발견된 조성발원문을 분석한 결과 태능(太能)과 영원(靈源)의 발원으로 조각승 현진(玄眞)을 비롯한 5명의 조각승이 1614년 6월 조성했다.
중생을 닮은 듯 실재감 있는 얼굴, 힘 있는 선묘, 늘씬한 비례감을 갖춘 17세기 전반기를 대표하는 작품이다.
한편, 전남도는 이번에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가 체계적으로 보존․활용되도록 문화재청, 구례군, 소유자(관리자) 등과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