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강복 기자 기사입력  2016/02/25 [16:16]
김명진 광주 남구 예비후보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례법(가칭)’ 만들 계획”
작년 경기침체로 광주 소상공인 업소 2600여 곳 문 닫아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명진 광주 남구 예비후보 
[박강복 기자] 김명진 광주 남구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5일 “지난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여파 등 경기 침체로 광주 소상공인 업소가 2603곳이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은 지역경제의 버팀목인 만큼 보증 특례 자금 지원 강화, 소상공인 업소의 경쟁력 강화, 사회적 경제기업 육성 등 실효성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영업을 포기하는 소상공인과 영세업자들이 늘어날 경우 연쇄적으로 시간제 취업자, 아르바이트 등 임시직 취업자들의 실업이 늘어날 것은 불 보듯 뻔하다”며 “이렇듯 사회의 불안으로 이어질 수 있는 소상공인 몰락은 오히려 ‘사전적 예방 조치’가 비용이 훨씬 적게 든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어 “남구의 경우 보증 특례 지원 규모가 7억5천만 원 밖에 안 돼 혜택을 받는 소상공인이 매우 적다”며 “자금 지원 규모를 늘리는 한편 소상공인들이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홍보·판로 확보 등 경영지원, 소상공인 상부상조 협력네트워크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재정자립도가 낮은 광주시·남구가 소상공인 지원에 한계가 있는 만큼 중앙정부 차원에서 적시에 소액 자금을 긴급 지원할 수 있는 ‘소상공인 긴급지원 특례법(가칭)’을 만들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