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4 [16:05]
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당, 정부에 비윤리 비양심 기업 엄벌 촉구
김정훈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옥시’ ‘최은영 회장’ 도덕적 해이 지적
 
장효남 기자 기사입력  2016/04/29 [10:59]
▲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이 오늘(2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도덕적 해이가 발생한 기업에 대한 철저한 조사를 정부에 요구했다.<사진-장효남 기자>    
[장효남 기자] 새누리당이 ‘옥시’와 ‘최은영 회장’의 도덕적 해이의 민낯이 여과 없이 드러났다고 질타하면서 이들을 엄벌에 쳐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해 귀추가 주목된다. 새누리당은 오늘(29일) 오전 9시 국회본관 원내대표실에서 원유철 원내대표, 김정훈 정책위의장, 문정림 원내대변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원내대책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김 정책위의장은 작심을 한 듯 ‘최은영 전 회장’과 ‘옥시’를 실명거론한 후 이들의 도덕적 해이에 대한 정부의 엄정 조사를 요구했다.
김 의장은 원 원내대표의 모두발언 이 후 진행된 본인 발언에서 “한진해운 최은영 전 회장 일가가 채권단 자율협약 신청 결정 직전에 31억원 가량의 한진해운 주식을 모두 매도한 것은 어떤 변명을 둘러대도 믿기가 어렵다”며 “최 회장의 경영실패로 많은 근로자가 직장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고 주주들의 피해가 불 보듯 뻔한 상황에서 경영부실을 초래한 장본인이 책임은커녕 사익만 챙기는 모습을 보인 것은 세월호 선장 연상케 한다”고 최 회장을 세월호 선장에 비유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미공개 정보이용 여부에 대해 한 점의 의혹이 없도록 최은영 전 한진해운 회장 일가에 대한 초강도 조사를 빠르게 진행해야 하며 아울러 최 전 회장의 회사를 망친 경영에 대해 업무상 배임혐의가 있는지 없는지도 철저히 조사를 해야 할 것”이라며 “엄중한 시기에 재벌의 사회적 책임을 망각한 위법한 사실이 드러나면 엄벌에 처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 최 전 회장 일가의 빠른 조사를 요구와 동시에 경영 부실을 조사해 위법이 드러날 경우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옥시 사태와 관련해서 그는 “피해자들을 위해 우선 피해보상특별법을 제정해 정부가 피해보상을 해주고 나중에 옥시 등에 구상권을 행사하도록 하는 것이 필요하다. 그리고 정부는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피해자들이 폐뿐만 아니라 다른 신체부위도 손상을 입었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 추후 가습기살균제로 인한 피해관련 국회 청문회는 검찰 수사가 끝난 뒤에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선 수사 후 청문을 주장하는 것으로 야권과는 다른 목소리를 내고 있어 그 배경이 주목된다.
그렇지만 김 의장은 “정부와 국회, 온 국민이 힘을 모아 뼈아픈 구조조정을 하고 이를 통해 거듭나려는 엄중한 시기에 모럴해저드에 빠진 몇몇 기업인들 때문에 경제를 회생시키려는 온 국민들의 노력이 헛되이 되지 않도록 정부 당국의 철저한 조사를 당부 드린다”며 조사와 처벌이라는 국민적 공감대에서는 비켜나지는 않는 속내를 보이고 있어 앞으로 여당의 행보를 눈여겨봐야 할 것 같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6/04/29 [10:59]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재현:발행인:조재현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