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8.12.14 [17:05]
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서울 신월곡1구역 도시환경정비, 건축심의 문턱 넘어
 
민수진 기자 기사입력  2017/05/25 [17:15]
[민수진 기자] 서울 성북구 신월곡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이 건축심의라는 높은 벽을 뛰어넘었다.

25일 신월곡1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조합(조합장 이준섭ㆍ이하 조합)에 따르면 조합이 앞서 접수시킨 건축심의(안)이 지난 16일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를 ‘조건부 의결’로 통과했다.

심의를 통과한 건축계획(안)에 따르면 이 사업은 성북구 동소문로42가길 18(하월곡동) 일대 5만5112㎡를 대상으로 한다. 이곳에는 용적률 679.43%, 건폐율 42.07%를 적용한 지하 6층~지상 46층 공동주택 2204가구(임대 232가구 포함) 및 오피스텔 528실, 부대복리시설 등이 공급된다.

주택은 전용면적별 ▲85㎡ 초과 247가구 ▲60㎡ 초과~84㎡ 이하 926가구 ▲50㎡ 초과~60㎡ 이하 492가구 ▲40㎡ 초과~50㎡ 이하 171가구 ▲40㎡ 이하 368가구 등으로 구성된다. 오피스텔의 경우 전용 ▲30㎡ 초과~60㎡ 이하 108실 ▲30㎡ 이하 420실 등이다.

조합 관계자는 “최근 건축심의에서 조건부 의결로 통과했으나, 현재 아직까지 관할관청에서 지적사항(조건)을 담은 공문을 보내주지 않았다”면서 “이에 공문을 받게 되면 조합은 이를 보완해 관할관청에 보고하고, 이에 맞춰 추후 사업 일정을 논의하려 한다”고 설명헀다.

한편 인근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신월곡1구역은 환경영향평가, 교통평가 등의 심의를 마치면 조합원총회를 거친 뒤 올 하반기 사업시행인가 신청까지 마무리할 것으로 본다”면서 “비록 사업 과정에서 변수가 생겨 다소 늦어지긴 했으나, 이제는 순풍에 돛 단 듯이 잘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귀띔했다.


이곳은 2009년 1월 2일 정비구역으로 지정돼 그해 8월 31일 조합설립인가를 받고, 지난해 4월 14일 성북2구역-신월곡1구역 결합 정비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7/05/25 [17:15]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재현:발행인:조재현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