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금자기자 기사입력  2018/10/11 [04:13]
소풍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봄 소풍

                                                                                             박동순

 
어느 날 소풍.

나는 설레는 마음으로 잠을 못 이루었다.

피곤함도 모르고 오늘만은 십대로 돌아가고 싶을 뿐이다.

 
푸른 숲이 나를 반기고 속삭이듯이 보리밭

그 웅장한 자태가 아주 아름다워 내 마음을

사로잡아 동심으로 돌아가게 했다.

 

오늘 점심시간

참으로 훌륭한 각자의 요리 솜씨로

최고의 뷔페요리 부럽지 않았다.

모두들 즐거운 시간이었다.

 

선생님께서는 많은 이벤트를 준비 해오셔서

더욱 즐겁고 알찬 소풍이 되었다.

 

보물찾기를 했다.

내 눈에는 눈물이 흐르고 있었다.

지나간 세월이 내 마음을 스쳐가고 있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소풍 관련기사목록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