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찬특집부장 기사입력  2019/05/21 [23:23]
황교안 “문 대통령, 김정은의 대변인 짓” 발언 논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북한의) 대변인 짓이란 표현을 써 논란에 휩싸였다. 황 대표는 나중에 발언을 부정했지만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청와대는 말은 그 사람의 품격이라고 비판했다.

 

▲ 사진,연합뉴스     © 권병찬특집부장


 황 대표는 이날 인천 자유공원을 찾아 한국전쟁 당시 유엔군 총사령관 더글러스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한 뒤 이 정부가 저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하고 있다.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 아닌가. 세계에서 가장 악한 세습 독재자 아닌가. 문 대통령에게 요구한다. 김정은에게 정말 독재자의 진짜 후예라고 말해달라.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손으로 지지자들을 가리키며) 지금 대변인 짓이라고 하고 있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는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 이게 말이 되나. 황당해서 제가 대꾸를 안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지난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한 것을 반박한 것이지만 대통령을 향해 대변인 짓이라고 말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황 대표는 인천 남동공단 중소기업 대표자들과 간담회를 한 뒤엔 기자들이 표현을 확인하자 대변인 짓이라고? 내가? 그렇게는 안 했다며 부인했다.

청와대는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 후 황 대표 발언에 대해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발언, 국민을 편가르는 발언들이 난무하고 있다말은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고 한다. 그 말로 갈음하겠다고 밝혔다.

독자님들의 많은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