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사건, 쓰레기 더미서 뼛조각 발견
“고유정, 김포 아파트서 시신 훼손”
 
권병찬특집부장 기사입력  2019/06/09 [21:36]

전남편을 잔인한 방식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고유정, 이혼하면서 떨어져 살게 된 어린 아들을 2년 만에 만나러 가던 길에서 아버지는 마냥 행복해 했다. 하지만 불과 몇시간 뒤 이 남성은 전 부인 고유정에게 참혹하게 살해당했다.

그리고 시신이 곳곳에 버려졌는데 며칠 전 남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해가 발견됐다. 인천에 있는 재활용품 처리장에서였다.


▲     © 권병찬특집부장


 경찰은 산더미처럼 쌓인 쓰레기 더미를 수색했다. 경찰병력 60명과 함께 경찰견까지 투입됐다. 고유정이 살해한 전 남편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 일부가 지난 5일 인천에서 발견됐다.

범행 이후 11일 만이다. 범행 장소인 제주 펜션과는 500km 가까이 떨어져 있다. 고유정은 지난달 25일 제주도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뒤 완도행 여객선에서 훼손된 시신 일부를 바다에 버렸다.

이후 경기 김포시 아버지 소유의 아파트에서 남은 시신을 또다시 훼손해 쓰레기장에 버렸는데
이 때 유기한 시신 일부가 발견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유전자 검사를 의뢰했지만 이미 김포시 소각장에서 500도 이상으로 고열처리된데다 3cm 이하로 조각난 채 발견돼 신원 확인이 어려울 수도 있다.

경찰은 범행 현장인 제주 펜션에서도 피해자의 것으로 보이는 머리카락을 찾아 유전자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피해자 유가족은 "하루라도 빨리 시신을 수습해 장례라도 치르고 싶다"고 호소했다.

독자님들의 많은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09 [21:36]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동양화가 안창수 화백, 개나리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