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 찾기
전체기사보기
편집  2019.08.18 [02:03]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다뉴브강 침몰 허블레아니호 13일 만에 처참한 모습 드러내
한국인 추정 시신 3구 수습
 
권병찬특집부장 기사입력  2019/06/11 [21:39]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우고 가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사고 13일 만인 11일 처참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오전 647분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이 와이어를 감기 시작한 지 7시간 20분 정도가 지난 오후 17분 허블레아니호는 이동용 바지선 위로 올라왔다.

 

▲     © 권병찬특집부장

 


 인양 작업이 시작되고 불과 26분 만에 선체 일부가 드러났고 오전 743분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가 수습된 데 이어 오전 84분부터 14분 동안 객실 입구에서 한국인 추정 시신 3구가 잇따라 발견됐다.

객실 입구 쪽에서 수습된 시신들은 모두 한국인 탑승객들로 알려졌고 이 가운데에는 외할머니, 어머니와 함께 여행을 왔던 6세 여아로 추정되는 시신도 있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인양 작업 중 수습된 시신 중에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이 1구 있으며 신원 확인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인양 중 수습된 시신이 한국인 탑승객으로 확인되면 전체 사망자는 22명으로 늘어나고 실종자는 4명이 된다.


선체 인양 작업은 애초 4시간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나 선미와 배의 왼쪽에서 심각하게 파손된 부분이 발견되면서 이미 결속된 4개의 와이어 외에 추가로 와이어 1개를 결속하느라 지연됐다.

인양 시작 후 4시간 30분 정도 지나 선체가 물 위로 거의 올라오자 헝가리 잠수 요원들이 선실 안쪽까지 진입해 실종자들을 수색했지만 이후 추가로 실종자가 발견되지는 않았다.

인양 시작과 동시에 하류에는 경찰 보트 등 17척의 소형선박들이 작업 현장의 시신 유실 가능성에 대비했다. 헝가리 당국은 헬리콥터, 보트를 각각 2대 투입해 수상 수색도 계속했으나 추가로 실종자를 찾지는 못했다.

헝가리 경찰은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완료되면 배를 부다페스트에서 40km 남쪽인 체펠 섬으로 옮겨 선체를 보존한 뒤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를 벌일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자님들의 많은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1 [21:39]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허블레아니호] 다뉴브강 침몰 허블레아니호 13일 만에 처참한 모습 드러내 권병찬특집부장 2019/06/11/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완기:발행인:조완기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