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유정 의붓아들 데려온지 3일만에 의문사
경찰 수사 속도
 
권병찬특집부장 기사입력  2019/06/13 [07:21]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검찰에 송치되면서 석달 전 충북 청주에서 발생한 의붓아들 A(4) 사망사건을 수사하는 경찰도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청주상당경찰서는 13일 최근 고씨가 사는 청주 상당구의 한 아파트에서 확보한 휴대전화, 컴퓨터 등에 기록된 디지털 정보를 분석해 A군 사망일 전후의 고씨 부부 행적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고씨와 재혼한 현 남편 B(38)와의 통화 기록, SNS 대화, 병원 처방 내용 등 면밀히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주변인 탐문수사와 전문가 자문 등도 병행하며 A군의 사인을 밝히는 데 주력하고 있다.

 

▲     © 권병찬특집부장


 고씨는 2017년 제주도 출신의 B씨와 결혼해서 청주에서 살았다. B씨는 충북에서 공무원 생활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씨와 B씨는 각각 전남편과 전처 사이에서 낳은 64살 아들이 있었다. 그러나 고씨 부부만 청주에서 살고 자녀들은 제주도의 친정과 친가에서 조부모 등이 돌봐왔다.


B씨는 제주도 친가에 살던 A군을 지난 228일 청주로 데려왔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아들과 함께 살기 위해 데려온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 아이는 사흘 뒤인 32일 사망했다. 숨진 당일 오전 10시 소방당국이 출동했을 때 A군은 이미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B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자고 일어나 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아 119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사인을 수사한 경찰은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받았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망 원인을 찾지 못했다.

A군의 몸에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없었으며, 약물이나 독극물도 검출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경찰은 지난 석달간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조만간 고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상황에서 A군이 왜 사망했는지 단정 짓기 어렵다타살, 과실치사, 자연사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독자님들의 많은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13 [07:21]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동양화가 안창수 화백, 개나리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