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찬특집부장 기사입력  2019/06/17 [09:30]
'정정용호 태극전사'들 금의환향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 U-20 월드컵 준우승 차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한 '정정용호 태극전사'들이 축구 팬들의 환대를 받으면서 '폴란드 여정'을 끝내고 17일 오전 귀국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축구대표팀은 이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선수단의 목에는 자랑스러운 준우승 메달이 걸렸다.

 

▲     © 권병찬특집부장


 축구 선배들이 일궈놨던 1983년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4강 신화 재현을 목표로 '어게인 1983'을 외치며 폴란드로 떠났던 태극전사들은 기대를 훨씬 넘어 결승까지 진출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준우승으로 아쉬움이 진하게 남았지만 우리 선수들은 한국 남자축구의 새로운 역사를 썼다는 자부심으로 돌아왔다.

인천공항 입국장에는 축구팬 300여명이 새벽부터 태극전사들의 입국 모습을 지켜보려고 장사진을 이루었고 기자들도 입국장을 나서는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카메라에 담았다.

정정용 감독은 입국 인터뷰에서 먼저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크게 외치며 팬들의 성원에 답했다. 입국을 마친 21명의 우리 선수들과 코칭스태프들은 곧바로 버스를 타고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으로 이동해 환영 행사에 참여할 예정이다.

독자님들의 많은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정정용호 태극전사들 관련기사목록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