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병찬특집부장 기사입력  2019/06/26 [10:19]
박원순 "애국당 천막 철거비용 끝까지 받아내겠다“
“애국당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에 해당, 조원진 월급 가압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원순 서울시장은 26일 우리공화당의 광화문광장 천막 철거에 들어간 비용을 끝까지 받아내겠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KBS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한 인터뷰에서 천막 철거와 관련해 "개별적으로 연대책임을 묻고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의 월급 가압류를 신청할 것이다. 끝까지 받아낼 생각"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우리공화당이 철거 이후 다시 천막을 친 것에 대해 "행정대집행 절차를 (다시) 꼭 거칠 수밖에 없다. 철거 과정에서 보인 폭력적 행태는 특수공무집행방해치상죄다. 참여한 모든 사람을 특정해서 형사고발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공화당 천막은 2014년 박근혜 정부가 범정부 차원의 종합지원책으로 설치한 세월호 천막과는 하늘과 땅 차이"라며 "우리공화당은 아무런 절차 없이 천막을 쳤고, 광화문광장에서는 정치적 집회를 할 수도 없다"고 지적했다.

 

▲     ©권병찬특집부장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이 지난달 10일 광장에 설치한 천막을 전날 철거했으나 우리공화당이 바로 다시 천막을 치면서 새로운 행정대집행 절차를 밟아야 하는 상황이다.

한편 박 시장은 최근 논란이 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아들 스펙' 발언 등을 두고는 현장을 몰라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정치는 현장을 떠나면 공허하고 국민과 동떨어진 소리를 하게 된다""현장과 유리되면 그런 공허한 얘기를 하게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독자님들의 많은 제보와 관심 부탁드립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