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광고
네트워크국회정치지자체경제사회
논설
문화포토/영상칼럼/오피니언환경/식품
전체기사보기 로그인 회원가입
편집  2020.02.29 [06:05]
논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0 새해다짐
 
현혜숙 기사입력  2020/01/27 [13:04]

묵직한 열쇠더미를 들고 습관처럼 

현관문을 열 때마다 느끼는 것은 

안전한 위안 때문은 아니다.

 

쉰다는 것은 잠시 유보와 같아서 

초대하기 전에 이미 놓여있고

멈춤은 안식이 아니어서 

늘 불안과 권태가 따른다. 

 

2020 경자 년 어느 날 

나는 그대로 놓여있다. 

어디로 흘러갈 것인가.

스스로 인식하는 순간, 밖의 모든 것은 떠나간다.

 

스치듯 떠나가는 못 자국들.

예수 발등에 찍힌 천국의 초대는 모르오나 

정말 아프다는 것이다. 

스스로의 아픔은 어떻게든 메울 수 있으나 

나 아닌 곳에 놓인 것은 그 어느 것도 확신할 수 없다.

 

2020 경자 년 1월 즈음

이렇게 그대로 놓여있다.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스스로의 믿음은 욕망의 자리로 가고 

그 뒤안길에 있는 바싹 마른 잎들은 그저 소멸해가지만 

나는 믿는다. 내가 아닌 것들로 믿는다.

 

흔들흔들 힘에 부치더라도,,,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1/27 [13:04]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많이 뉴스
배너

 

로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고충처리인이메일무단수집거부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서울특별시 성북구 한천로76길 45(석관동) 전화:02-957-9002 팩스959-4404 인터넷신문사업 등록번호:서울아01725 | 대표이사:조완기:발행인:조완기 편집국장:박철성 청소년유해정보담당:국장:고재만
Copyright ⓒ 2011 knsseoulnew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knsseoulnews@knsseoulnews.com
본지의 모든 콘텐츠에 대한 권리는 (주)하나뉴스에 있습니다. 무단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