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공연/전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뮤지컬 <아이다>, 서울 공연 2월 23일까지
 
고자와유미기자 기사입력  2020/02/17 [20:51]

 

디즈니 씨어트리컬 프로덕션 제작팝의 거장 엘튼 존과 뮤지컬 음악의 전설 팀 라이스가 탄생시킨 뮤지컬 <아이다더 그랜드 피날레 시즌의 서울 공연이 종연까지 단 2, 18회 공연만을 남기고 있다

 

뮤지컬 <아이다>는 우리나라에서 2005년 초연된 이후 지금까지 총 5번의 시즌 동안 누적 공연 838누적 관객 87 3천여 명, 610억 매출을 거두며 15긴 항해의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뮤지컬 <아이다>는 옥주현배해선이건명이석준김호영 (초연정선아김우형 (2010), 차지연쏘냐김준현 (2012 ), 윤공주아이비장은아민우혁 (2016 ), 전나영최재림 (2019등 당대를 대표하는 주연배우들과극상의 난이도를 지닌 안무와 연기를 소화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앙상블들이 함께 해왔다.

 

<아이다앙상블을 거쳐 주연으로 성장한 배우도 김보경김소향박송권 등이 있으며가수 출신이지만 <아이다>로 데뷔하여 한국 뮤지컬의 큰 배우로 성장한 옥주현어떤 뒷배가 없는 순수 뮤지컬 배우로서 <아이다>로만 뮤지컬어워즈에서 여우주연상을 2번 수상한 정선아를 배출하는 등 이 작품은 배우들의 역량을 증폭시키고 부각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하였다. 2005년부터 역대 뮤지컬 시상식에서 기술상을 제외한 남녀주연상 등 배우에게 주어지는 상만 7개를 수상할 정도였고올해도 한국뮤지컬대상에서 앙상블 상을 수상하며 이를 입증했다.

 

또한 세계 최고의 무대와 의상 디자이너로 칭송 받는 밥 크로울리조명 디자이너 나타샤 카츠가 만들어낸 환상적인 무대의상조명은 6주 이상의 긴 셋업 일정에 걸맞게 가장 수준 높은 무대 메커니즘으로 완성되었고지난 15년 동안 타 공연에 지대한 영향력과 영감을 불어넣었다브로드웨이에서 탄생한 후 20년이 지난 지금도 가장 환상적인 무대 메커니즘을 가진 공연 중의 하나로 손꼽히며 관객들에게도 큰 만족을 선사하고 있다

 

뮤지컬 <아이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유행으로 전 국민의 활동이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공연장 내 방역과 배우 스태프들의 청결유지마스크 항시 착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또한 모든 배우 스태프도 어려운 시기에 공연을 찾아주시는 관객들을 위해 <아이다>의 아름다운 마지막을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있다.  

 

매 공연관객들은 기립박수로서 환호하고 있으며 주 예매처 인터파크 관객평에는 ‘보고 있는 중에도 계속 보고 싶은 작품’ ‘처음부터 끝까지음악도 안무도 무대도 조명도 캐스팅 앙상블 연출 스토리뭐하나 빠지지 않고 완벽한 작품’ ‘아이다 명성이 자자한 이유가 있었네요마지막이라니 아쉽습니다못 보신 분들 막 내리기 전에 꼭 보시길’ 등의 찬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이러한 성공에 힘입어 뮤지컬 <아이다>는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부산 지역공연 유치라는 성과를 거두게 되었다.

 

한편 뮤지컬 <아이다서울 공연은 2 23일까지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된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2/17 [20:51]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동양화가 안창수 화백, 개나리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