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공연/전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뮤지컬 '렌트' 6월 개막
6월 16일부터 공연
 
고자와유미기자 기사입력  2020/04/21 [20:39]

 

 

 

1996년 미국 초연 당시 올해 최고의 작품_뉴욕 타임즈’, ‘브로드웨이를 재창조하다!_롤링스톤 등 언론의 찬사와 함께 ‘Rent-Heads’(렌트 헤즈)라는 팬덤 문화를 일으키며 브로드웨이를 뒤흔들었던 화제의 뮤지컬 '렌트'가 오는 6 16일부터 디큐브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뮤지컬 '렌트'는 푸치니의 오페라 라보엠(La Boheme)을 현대화한 작품으로 뉴욕 이스트 빌리지에 모여 사는 가난한 예술가들의 꿈과 열정사랑과 우정 그리고 삶에 대한 희망을 그린 작품이다. 브로드웨이 천재 극작·작곡가 조나단 라슨이 자전적인 이야기를 담은 이 작품은그와 친구들의 삶 속에 늘 존재했지만사회적으로 터부시되었던 동성애에이즈마약 등의 이야기를 수면위로 드러내어, R&B, 탱고발라드가스펠 등 다양한 음악 장르와 혼합해 오페레타 형식으로 완성하였다파격으로 주목받은 '렌트'는 브로드웨이의 비주류층이었던 젊은 관객을 단숨에 사로잡았고퓰리처상과 토니상을 동시에 석권하며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지형을 뒤바꿨다브로드웨이 개막 하루 전, '렌트'의 창조자이자 상징이었던 라슨이 대동맥혈전으로 요절하여 더욱 드라마틱하게 각인된 '렌트'는 브로드웨이에서 대성공을 거두어 12년간 총 5,123회 공연되었고전 세계 47개국 25개의 언어로 무대화되는 기록을 남겼다.

 

2000년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한국 초연된 뮤지컬 '렌트'는 문화적 충격과 감동을 동시에 전달하며 ‘열광적인 뮤지컬 팬 문화를 만든 최초의 작품이 되었다이후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2011년까지 공연되어최정원남경주조승우전수경소냐윤공주 등 당대 최고의 스타가 거쳐가고 이건명김선영정선아김호영송용진최재림 등 수많은 신예를 스타로 만들어낸 작품으로 남았다.

 

2020년은 뮤지컬 '렌트' 한국 공연 20주년이 되는 뜻깊은 해이다. 지금 우리는 젠더프리를 넘어 젠더리스를 이야기하고 에이즈를 죽음과 연결하지 않는다. 하지만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두려움은 현재진행형이다. 그리고 젊은 이들의 치열한 삶이 계속되는 한 시대가 바뀌어도 '렌트'의 가치는 변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이 작품은 언제나, 이보다 시대적일 수 없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4/21 [20:39]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동양화가 안창수 화백, 소나무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