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시(詩)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들레
시인, 유진숙
 
강동환기자 기사입력  2020/05/22 [03:00]

 

 

 

 

날 닮아 볼품없는 키 작은 꽃

바람 불면 금방이라도 

하늘을 향해 날아갈 듯 안쓰럽습니다

 

봄 한철 노랗게 지천으로 피었다가

어느새 새하얀 홀씨되어 훨훨 날아갑니다

자유의 몸이 되어 드넓은 세상으로

 

비록 보잘것없이 태어났지만

세상 모든 욕심 다 내려놓으니

새털처럼 가볍게 창공을 날아오를 수 있게 된 것이지요

제 어미가 뿌리내렸던 길 가 돌 틈이 아니라

어느 기름진 언덕에 안착하길 기원하면서

 

나 너를 닮아 

노란 꽃 피던 시절 다 지나고

하얀 서리 내려 나부끼는 내 머리카락

홀씨처럼 훨훨 날아 세상 끝까지 날고 싶습니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0/05/22 [03:00]  최종편집: ⓒ 대한네트워크뉴스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배너

동양화가 안창수 화백, 소나무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