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철성기자 기사입력  2020/06/09 [19:38]
고3 여학생, 발명한 ‘비말감염방지 책상가리개’ 신명중학교에 기증
코로나19 바이러스 생존기간 '종이판지1일, 비닐 등 플라스틱 3일' 이용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현재 연일 코로나19바이러스가 전국적으로 개학을 단행한 이후에도 계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학부형들은 물론 온 국민들이 모두 염려 속에 걱정하고 있다

 

 

이러한 때에 서울 한영고등학교 3학년 여학생, 박혜정 학생이 자신이 고안한 발명품 ‘일회용 코로나19바이러스 비말감염방지 책상가리개 판지교육자제 전문 업체 그린차일드(대표이봉제) 제작의뢰해 6 8 자신이 졸업한 모교인 서울 강동구 신명중학교에 직접 기증해 화제다

 

한영고등학교 3학년 여학생, 박혜정 양

 

 

신명중학교 우호병 교장은 면담에서 박혜정 학생에게 코로나19 감염방지책을 여러모로 강구하여 철저히 대비하고 있는데 여기에 졸업생의 혁신적이며 창의적인발명품인 책상가리개까지 설치하게 되어 고맙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일회용 코로나19바이러스 비말감염방지 책상가리개 박혜정 학생이 방학기간 중에 개학을 앞두고 존경하는 선생님과 정겨운 학우들의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우려와 걱정으로 고민을 했다가 떠올른 것이다.

 

 

입에서 비말이 튀어나오는 위치에 해당하는 하단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생존기간이 1일인 종이 판지를 몸체로 하고 상단은 선생님과 칠판을 쳐다볼 있도록 생존기간이 3일인 플라스틱인 투명비닐로 만들었다

 

 

생존기간이 종이판지보다  상단의 플라스틱인투명비닐은 모든 수업이 끝나면 분리해 제거한  다음날에는 새로운 투명비닐로 교체하여 사용할  있도록 ·하단이 결합과 분리가 되도록 밤잠을 설치며 설계하고 연구, 고안하여 제작했다

 

 

일회용 코로나19바이러스 비말감염방지 책상가리개 국내특허(출원번호10-2020-0043456) 디자인등록(출원번호 30-2020-0020960)마치고 이어 국제특허까지 출원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최초로 비말이  닿으면 코로나19바이러스의 침투로 감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마스크 위에 곧바로 보안경을 부착하여 간편하게 사용할  있는 마스크 부착가능 일회용 보안경 고안하여 발명특허를 출원(출원번호 10-2020-0023932) 제품도 이날 음악시간에 학생들과 선생님 모두가 사용하기 위한 용도로 함께 기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