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환기자 기사입력  2020/08/28 [04:39]
가난한 하루.
靑河 유동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가난한 하루.

   

 

 

그는 경계선인 해거름 녘에서 

새벽빛 출발부터 떠올린다.

 

아침이 지난 멈춘듯한 시간은 따사로웠다. 이따금

여우비를 만났으나 개의치 않았고,

검은 구름이 폭우를 끼고

태풍을 앞세웠으나, 

그 또한 개의치 않았다.

 

점심을 어떤 이는 불고기를,

어떤 이는 해물을 먹었다지만,

그는 간판 없는 허름한 집에서

국수 한 그릇으로 족했다.

 

오후, 한 시는 국수 기운으로

힘듦을 애써 삼키며 마냥 내달았다.

두 시를 넘기며 오는 진눈깨비를 물끄러미 맞다가

세 시쯤 눈보라를 동반한 강풍에

살이 에이었지만, 견딜 수 있는 만큼 차마 바둥거렸다.

 

시간은 가파르게

그를 데리고 해거름 노을에 왔으나

오늘을 추억하는 여유를

주지 않을 것을 그는 안다.

 

스며드는 어두운 밖을 보며

아직도 오늘에 있음을 자축하며

마지막 식사를 하고

잠 속으로 가야만 한다.

그들도 그렇다.

 

 

 

  

 

 

 

 

 

 

 

 

 

 

 

 

靑河 유동환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