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자와유미기자 기사입력  2020/10/02 [03:07]
박병석 국회의장, “우리도 통일 맞이할 수 있도록 독일을 배우겠다”
독일 포츠담 통일 엑스포 방문, 보이트케 상원의장과 면담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병석 국회의장이 1일 오전(현지시간) 독일 포츠담에서 열린 통일 엑스포에 참석해 디트마르 보이트케 독일 연방 상원의장과 면담을 갖고 통독 30주년을 축하하며 한반도 평화와 통일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의장은 “통일 30주년을 맞아 독일 국민이 느끼는 기쁨과 자부심을 저희도 함께 누리고 싶다. 우리도 이런 날을 맞이할 수 있도록 독일을 배우겠다”고 밝히면서 “특히 포츠담은 한반도 근대사에서 각별한 지역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 그동안 한반도의 평화와 비핵화에 관심을 주셔서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당부했다. 

 


보이트케 의장은 “한국 국민이 독일에 성원을 보내주시고 30년 동안 격려해주신 데 대해 감사드린다. 한반도도 통일이 가능하리라 본다”고 답하면서 “통일 이후 독일 내 갈등이 많았지만,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과 1995년 대형 예술 프로젝트에 동·서독이 함께 참가하면서 극복해 냈다”며 독일의 통일 경험을 소개했다. 

 


이날 면담은 현지시간 오전 10부터 오전 11시까지 한 시간 가량 박 의장과 보이트케 의장이 통일 엑스포 전시장을 걸으며 대화하는 형식으로 이뤄졌다. 

 


면담 도중 브란덴부르크주 공영 라디오방송에서 즉석 인터뷰 요청이 있었는데, 박 의장은 흔쾌히 응하며 “한반도 통일을 앞당기는 데 독일을 교훈으로 삼고자 한다. 30년 전 통일을 이룬 독일이 지금까지 한반도 평화를 지지해줬는데 우리가 통일을 이루는 그 순간까지도 계속 지지와 성원을 부탁한다. 독일 통일 30주년을 다시 한번 축하한다”고 독일 국민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이어 박 의장은 통일 엑스포에 견학 온 학생들과 양국 문화와 생활을 주제로 토론하고, 기념사진을 찍기도 했다. 

 


통일 엑스포는 브란덴부르크주(주도 포츠담)가 독일 통일 30주년을 맞아 개최한 기념행사다. 브란덴부르크주는 코로나19 유행을 감안해 야외에서 기념 전시회를 갖기로 하고 포츠담시 중심부 도로 주변 공간에 통일 기념 조형물 및 전시부스 등을 설치했다. 

 


면담에는 토마스 브라우너 통일 엑스포 조직위원장이 참석했고, 방문단에서는 더불어민주당 박완주·조응천 의원, 국민의힘 이채익 의원 등이 함께 했다. 

 


면담을 마친 박 의장은 이날 오후 드레스덴을 시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많이 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