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자와유미기자 기사입력  2021/10/29 [23:07]
“3주 남은 수능, 3곳 눌러 점수 올리자” 자생한방병원이 제안하는 ‘수능 족집게 지압법’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3주 앞으로 다가왔다수능이 다가올수록 수험생의 긴장도는 높아지고 스트레스도 증가한다이를 적절하게 해소시켜야 수능 시험 당일까지 최상의 컨디션으로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 낼 수 있다마무리 공부가 한창인 지금 수능 대박을 위한 마지막 퍼즐은 역시 컨디션 관리.

 

 

컨디션 관리라고 해서 꼭 거창할 필요는 없다손 끝 하나로 충분하다시간이 금인 수험생들이 책상에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지압법을 추천한다신체의 혈자리를 자극하면 스트레스와 부담은 날리고 집중력을 단기간에 향상 시킬 수 있다창원자생한방병원 김길환 원장의 도움말로 수험생의 컨디션을 최고로 끌어올리는 수능 지압법 3가지를 알아보자.

 

창원자생한방병원 김길환 원장



 

커지는 수능 부담불안감 날리는 신문혈’ 지압법

수능을 목전에 둔 수험생들의 마음은 조급해지기 마련이다주변 학생들의 수시 합격 소식 등이 이를 더욱 부추긴다조급함은 불안감을 유발해 수험생의 컨디션을 떨어뜨리는 원인이 된다이런 상황에 놓인 수험생이라면 신문혈(神門穴)’ 지압이 효과적이다새끼손가락 쪽 손목 경계 주름에 위치한 신문혈은 심장과 연결된 혈자리다이곳을 자극하면 심장으로 가는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불안·초조·긴장감을 낮출 수 있다엄지로 신문혈을 누른 상태에서 손목을 돌려주면 효과가 더욱 크다.

 

 

신문혈

 

 

머리에 쥐가 났다면스트레스성 두통 해소에 백회혈’ 지압법

하루에도 수 많은 문제를 푸는 수험생이라면 불현듯 머리에 쥐가 나 머리가 잘 돌아가지 않은 경험이 있을 것이다이럴 땐 머리를 쥐어뜯기보다 두뇌를 빠르게 회전시켜주는 혈자리인 백회혈(百會穴)’을 눌러주는 것이 좋다백회혈은 양쪽 귀와 코끝에서 올라간 선이 만나는 곳에 있으며 정수리가 움푹 들어간 부분으로 이해하면 쉽다손끝을 이용해 30초간 지압하면 머리 주위의 혈액 순환이 빨라져 두뇌 활동도 원활해진다스트레스성 두통을 해소시키는 효과는 덤이다.

 

 

백회혈

 

 

한 글자도 놓치지 않으려면눈의 피로 개선하는 찬죽혈’ 지압법

빽빽한 국어·영어영역의 지문을 접하다 보면 수험생의 두 눈은 피로해질 수밖에 없다특히 한 글자도 놓치지 않을 정도로 읽다 보면 집중도가 떨어지기 마련이다이 경우 눈을 비비는 것보다 눈 주위를 손가락으로 눌러주는 게 도움이 된다눈에 쌓인 피로를 해소할 때는 눈썹 안쪽 끝 부분의 혈자리인 찬죽혈(攢竹穴)’을 집중적으로 자극하면 좋다엄지 혹은 검지로 찬죽혈을 10~15초간 압통이 살짝 느껴질 정도로 지그시 지압하자부교감 신경이 자극돼 눈의 침침함과 안구 피로가 개선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찬죽혈

 

 

창원자생한방병원 김길환 원장은 수능이 점점 다가올수록 지압법을 활용해 스트레스를 날리는 것과 함께 적절한 시간의 명상이나 가벼운 운동을 같이 하면 몸과 마음을 더욱 챙길 수 있다며 아울러 무리한 공부 계획으로 수면 시간을 갑자기 줄이기 보다 적당히 잠을 자는 것도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시키는 데 좋은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