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자와유미기자 기사입력  2021/11/09 [01:53]
대한민국국회, '제26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중 의원회의' 참석
‘파리협정 이행을 위한 의회의 역할’을 의제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의회의 행동과 역할, 기후재원 확대 등에 대해 심도있는 논의 진행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1월 7일(일) '제26차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중 의원회의'가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 대한민국국회 대표로 국민의힘 유의동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의원이 참석하였다. 

전 세계 의회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후변화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파리협정과 기후변화협약(UNFCCC)의 실질적 이행을 위한 의회의 역할을 논의하는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중 의원회의'는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기간 중에 개최되는 공식 의원회의이다. 본래 2020년도에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 상황으로 인해 연기되어 올해 개최하게 되었다. 

특히, 올해에는 'COP26* 중 의원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이탈리아 로마에서 10.8.(금)부터 10.9.(토)까지 이틀간 사전 의원회의를 개최하여 ‘환경을 생각한 코로나19 회복’, ‘COP26 협상과 목표 달성을 위한 의회의 역할’, ‘글로벌 기후정책에 대한 투자’ 등을 우선논의하기도 하였다. 


이번 회의에는 대한민국국회를 대표하여 유의동 의원(국민의힘)과 이소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참석하였고, 각국 대표단들은 ‘파리협정을 위한 의회의 역할’을 의제로 ▲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의회의 행동과 역할, ▲ 기후재원 확대, ▲ 저소득국가의 재원에의 접근성 제고 방안 등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여 기후변화 대응 강화를 위한 결과문서를 채택하였다. 

제21대 대한민국국회는 출범 직후인 지난 해 6월‘기후위기 비상 대응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여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바 있다. 또한, 동 결의안을 토대로 같은 해 8월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및 녹색성장 기본법'을 제정함에 따라, 대한민국은 ‘2050 탄소중립’을 법률로 명문화한 14번째 국가가 되었다. 특히,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및 녹색성장 기본법'은 개발도상국가의 기후위기 대응을 촉진하는 기후대응기금을 명문화하는 등 국제협력을 강화하는 내용이 포함되어있다. 

앞으로도 대한민국국회는 'UN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 중 의원회의' 참석을 통해 세계 각 국의 대응 정책과 전략을 공유하고 온실가스 감축과 적응대책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적 협력에 적극 동참할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네트워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